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믿었던 사격·유도서도 잠잠… ‘노 골드’ 이어가는 北

은 3·동2개 그쳐… 시상식서 눈물도

26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혼합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딴 정유진과 은메달을 딴 북한 권광일이 시상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사격, 여자 유도 등 주력 종목에서도 금메달 사냥에 실패하면서 26일까지 ‘노 골드’를 이어갔다. 북한은 26일 오전까지 5개 종목에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에 그쳤다.

특히 금메달을 기대했던 사격 종목에서 좌절을 겪었다. 북한은 런닝타깃 두 종목에 걸린 4개의 개인·단체전 금메달 중에서 적어도 1개, 많게는 3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했다. 중국이 두 종목에 참가하지 않는 데다 북한이 이 종목에서 아시안게임마다 단골로 금메달을 획득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북한은 25∼26일 진행한 남자 사격 10m 러닝타깃에서 정상 단체전과 혼합 개인전 은메달 획득에 그쳤다. 북한 선수단 기수로 나섰던 사격 간판 박명원은 지난 25일 열린 러닝타깃 정상 단체전 시상식에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애국가가 나올 때였다. 이 종목에선 한국의 하광철, 정유진, 곽용빈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북한 선수들은 1위 단상에서 함께 기념사진을 찍자는 한국 선수들의 거듭된 제안도 거절했다.

북한 유도계 최강자로 불리는 문성희도 ‘금빛 메치기’에 실패했다. 지난 25일 일본 다나카 시노와의 유도 여자 70kg급 결승전에서 한판패를 당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