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심 누빈 ‘괴물 미사일’… 尹 “北, 핵 사용시 정권 종식”

현직 대통령 첫 시가 행진에 참여
벙커 부수는 ‘고위력 현무’ 첫 공개
한국형 사드 최첨단 전력들도 위용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무개차를 타고 국군 부대를 사열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강한 군대만이 진정한 평화를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미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은 지난 수십년간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핵사용 협박을 노골적으로 가해 오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자 세계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실전적인 전투역량과 확고한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이 도발해올 경우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 국민은 북한의 공산세력, 그 추종세력의 가짜 평화 속임수에 결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고도화하고 있는 한·미동맹이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는 중심축임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제 한·미동맹은 핵을 기반으로 하는 동맹으로 고도화됐다”며 “한·미 핵협의그룹(NCG)을 통해 미국의 핵자산과 우리의 비핵자산을 결합한 일체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군통수권자로서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믿음을 주는 강한 군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방기술 혁신과 장병 복무여건 개선을 위한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6700여명의 병력과 200여대의 장비가 참가했다. 특히 우리 군의 대표적인 ‘비닉(비밀) 무기’인 고위력 현무 미사일과 한국형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불리는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 등 최첨단 전력이 국민 앞에 첫선을 보였다.

건군 제75주년 국군의 날을 기념하는 시가행진이 진행된 26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현무-3’ 순항미사일(앞쪽 차량)과 고위력 현무(뒤쪽)가 이동하고 있다. 고위력 현무는 우리 군의 대표적인 비닉(비밀) 무기로 이날 처음 공개됐다. 고위력 현무는 북한 핵·미사일 기지와 지휘부 지하벙커를 초토화할 수 있는 미사일이다. 연합뉴스

고위력 현무 미사일은 북한 핵·미사일 기지와 지휘부 지하벙커 등을 초토화하는 무기로, ‘한국형 3축체계’ 중 대량응징보복(KMPR)의 핵심 수단이다. 그러나 이날 최초로 공개한 현무 미사일이 개발을 마친 ‘현무-4’ 계열인지, 혹은 전술핵무기급으로 평가받는 신형 ‘현무-5’(가칭)인지는 불분명하다. 은밀하게 개발 중인 비닉 무기인 만큼 군이 어떤 확인도 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간 공개된 정보도 지난해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서 4초간 비행 장면이 등장한 것이 전부였다. 다만 국회 등을 통해 일부 알려진 바로는 총중량 36t, 탄두 중량은 8~9t에 달하는 ‘괴물 미사일’로 파악된다.

고도 50~60㎞에서 날아오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해 개발된 L-SAM도 이날 처음 공개됐다. 이밖에 고도 40㎞ 안팎에서 요격하는 패트리엇미사일과 국산 중거리지대공미사일 천궁 등 한국형미사일방어(KAMD) 전력들도 위용을 뽐냈다.

오후에는 이날 행사에 참가한 장병과 장비부대가 서울 숭례문~광화문 일대를 이동하는 시가행진을 벌였다. 서울 도심에서 시가행진이 실시된 것은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윤 대통령도 시민들과 함께 행진에 참여했다. 현직 대통령의 시가행진 참여는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행진을 마친 뒤 광화문광장에서 “우리 주권자인 국민에게 여러분의 늠름하고 용기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서 기쁘다”며 “국민들이 위풍당당한 개선행진을 보고 여러분을 신뢰하고 우리 안보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다지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수 정우진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