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세대 장갑차 침수, 2명 사망

포항 해안서 상륙돌격 시운전 중 탑승했던 방산업체 직원 참변

26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시험 중인 장갑차 1대가 침수되면서 안에 있던 방산업체 관계자 2명이 실종돼 군당국과 해경, 소방이 헬기와 구조선 등을 보내 실종자 수색과 구조에 나서는 모습. 연합뉴스

시운전하던 차세대 상륙돌격장갑차(KAAV-Ⅱ)가 26일 포항 해안에서 침수돼 탑승하고 있던 방산업체 직원 2명이 숨졌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오후 3시쯤 포항시 소재 인근 해상에서 상륙돌격장갑차 침수 사고가 발생했고, 사고로 병원에 후송된 방산업체 탑승자 2명이 사망했다”면서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탑승자 2명은 침수 사고 직후 실종됐다가 해경·소방 당국에 구조돼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 당시 탑승자들의 정확한 상태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사고가 난 장갑차에는 업체 직원 2명만 타고 있었고, 해병대 인원은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침수된 장갑차는 해병대에 도입될 차세대 상륙돌격장갑차의 시제차다. 상륙돌격장갑차는 상륙작전에 사용하는 수륙양용 장갑차를 의미한다. 현재 해병대는 미국 FMC(현 BAE시스템스)가 개발한 AAV-7A1을 국내 업체가 면허 생산한 버전인 KAAV 140여대를 운용 중이다.

방위사업청은 KAAV의 수명주기가 도래하는 것과 상륙작전의 발전 추세를 고려해 ‘상륙돌격장갑차-Ⅱ’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기동성과 생존성이 향상된 차기 상륙돌격장갑차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게 목표다. 현재는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탐색 개발을 진행 중이다. 앞서 2018년 국내 한 기업이 시제 업체로 선정됐는데, 이날 침수 사고가 난 장갑차는 기초 설계 단계에서 제작한 시제차로 알려졌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