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생환에 국힘 ‘초긴장’… 일정 취소하고 비상총회

“영장 기각 국민 법 감정 맞지 않아”
강서구청장 선거 악영향 우려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27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법치몰락 정의기각’ ‘무권구속 유권석방’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법원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구속영장 기각을 규탄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구속을 면하게 되자 국민의힘은 당혹스러워하며 초긴장 상태에 돌입했다. 수세에 몰린 국민의힘은 영장 기각이 무죄를 뜻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민주당의 대통령 사과 요구에 이 대표 사퇴 요구로 맞섰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전에 예정됐던 ‘추석 귀성객 인사’ 일정을 오후로 연기하고 비상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영장 기각은 국민 법 감정에 맞지 않는 비논리적 판단이기 때문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기로 했다”며 “국민의힘은 범죄 사실이 소명된 부분에 대해 이 대표의 사과와 당대표 사퇴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구속영장 기각은 수사 과정상 신병처리의 문제일 뿐 무죄 선고가 아니다”며 “이번 법원의 판단은 범죄를 뒤에서 조종하는 권력자의 신병구속은 불구속, 힘없는 민초나 아랫사람은 구속이라는 ‘유권석방, 무권구속’이냐는 비판이 불가피하다”고 논평했다.

당내에서는 영장 기각 사태의 후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법원이 이 대표에게 날개를 달아주면서 검찰과 여권이 코너에 몰리게 됐다는 것이다.

한 초선 의원은 “판결문(기각사유)에 ‘증거가 다 확보됐다’는 식으로 우리에게 불리할 것 없는 문장들이 적시돼 있기는 하나 대중 입장에서 ‘영장 기각은 곧 무죄’로 읽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수도권 지역 의원도 “특히 검찰의 경우 ‘정치 검찰’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지 않겠나”라며 “‘정치적 수사’라는 민주당의 주장에 힘이 실려 여론이 동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10월 11일 치러지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대한 악영향도 예상된다. 한 수도권 의원은 “안 그래도 쉽지 않은 싸움인데 조직력이 더 떨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도 “결과는 불 보듯 뻔한 상황이 됐다”며 “국민의힘 지지자로서는 무력감을 느껴 투표장에 갈 마음조차 안 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민주당의 ‘포스트 이재명’ 체제에 대한 우려를 덜었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를 낙관적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한 중진의원은 “정치적으로 이번 영장 기각 자체를 나쁘게 볼 것만은 아니다”며 “만약 이 대표가 구속됐다면 오히려 민주당에 새로운 리더가 등장해 혁신으로 나아가고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내년 총선이 쉽지 않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 영남권 의원도 “오히려 민주당이 이재명 체제로 계속 가게 되면서 예상 불가능한 상황이 펼쳐지는 것을 피하는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내홍에 빠진 틈을 타 ‘중·수·청’(중도·수도권·청년)을 적극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국민의힘 한 수도권 의원은 “상대 진영이 혼란스러워 중수청 표를 놓치는 시기에 제대로 된 민생 전략을 짜 빈틈을 파고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민지 구자창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