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리브유 50%+해바라기오일 49.99%… BBQ, 기후 위기에 치킨 레시피 바꿨다

[비즈 이슈] 폭염·산불로 스페인산 올리브유價↑


기후 위기가 치킨 레시피를 바꿨다. ‘100% 황금올리브유’에 튀긴 치킨(사진)을 내세웠던 BBQ가 앞으로 해바라기유를 섞어 쓰기로 했다. 기후 변화 등으로 올리브유 가격이 폭등한 데 따른 조치다.

제너시스BBQ는 다음 달 4일부터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가 50%와 해바라기오일 49.99%로 배합된 ‘BBQ 블렌딩 올리브오일’로 튀김류를 조리한다고 27일 밝혔다. BBQ 관계자는 “올리브유 가격이 폭등하는 가운데 소비자 가격을 인상하지 않기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국제 올리브유 가격은 최근 3년간 약 3.3배 급등했다. 2020년 7월 t당 약 3000유로(427만원)였던 가격이 현재는 1만유로(1425만원)에 육박한다. 연이은 기후변화와 기상이변으로 올리브유의 산지인 스페인이 폭염, 가뭄, 산불 등을 겪으며 올리브 생산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당분간은 올리브유 가격이 내려오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올리브나무는 성장 속도가 느려, 새로 심으면 10년 이상의 시간이 지나야 상품성 있는 열매를 수확할 수 있다. 미국의 올리브오일 전문지 ‘올리브 오일 타임즈’는 “기상 악화로 스페인산 올리브유 가격이 2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당분간 높은 가격이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BBQ 세계식문화과학기술원은 올리브유 시세가 급등하기 시작하자 100% 올리브유를 대체할 기름을 연구해왔다. 2년간의 연구 끝에 기존 올리브유에 튀긴 맛과 풍미를 가진 레시피를 개발했다. 최근 가맹점주를 초대한 시식행사에서 점주들조차 올리브유 100%를 사용한 치킨과 블렌딩 올리브오일을 사용한 치킨을 구별하지 못했다고 한다.

BBQ 본사는 지난 3~4년간 올리브유 가격의 일부 상승분을 부담해왔다. 2022년 5월 올리브유 가맹점 공급가를 t당 수입가격 약 3500유로(498만원) 기준으로 책정했는데, 당시 실제 시세는 5000유로(712만원)를 상회했다. BBQ 관계자는 “올리브유 가격 상승을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에 도달해 대체 기름 도입을 검토했다”며 “가맹점주와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하지 않으면서 치킨 맛을 지키기 위해 장기간 연구를 했다”고 설명했다.

구정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