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웅크린 비명계 “방탄 이미지 탈피… 통합의 정치로 가야”

“사법 리스크 완전 해소된 것 아냐”
가결파 색출 현실화 반발 거셀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민주당 의원들에 둘러싸여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영장이 27일 법원에서 기각되자 비명(비이재명)계는 잔뜩 웅크린 모양새다. 이들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이은 구속영장 기각으로 민주당이 ‘방탄’ 이미지에서 벗어나게 됐다며 통합의 정치를 촉구했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동안 방탄 꼬리표를 떼지 못해서 윤석열정부의 무도한 국정운영에 대해 목소리를 내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영장 기각으로) 방탄에 대해 조금 몸이 가벼워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내 ‘체포동의안 가결표’를 두고 “국민에게 약속을 지키는 정당, 방탄에서 벗어나는 정당이 되기 위해 한 것이지 구속되라고 한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비명계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김종민 의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구속 리스크는 털어냈다. 그런데 ‘재판 갈 필요도 없다’ 이 정도까지는 아니다”라며 “최종적으로 유무죄 다툼을 해야 하니 성실하게 임해야 할 숙제가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이상민 의원도 YTN라디오에서 “이번 영장 기각과 관계없이 여전히 사법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제 당 안팎의 관심은 친명(친이재명) 지도부가 ‘체포동의안 가결파’ 징계에 본격적으로 나설지에 모아진다. 색출과 숙청 작업이 현실화된다면 앞서 통합적 당 운영을 약속했던 이 대표에 대한 비명계의 반발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원욱 의원은 SBS라디오에서 “이런 시점에 당을 어떻게 통합할 것인가, 어떻게 ‘원팀’으로 갈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이 진정한 지도자의 모습”이라며 “분열을 획책하는 단어를 남발하는 건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도 “재창당의 각오로 당내 통합, 일대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지 누구를 색출한다, 누구를 찍어 골라낸다는 건 여당이 좋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비명계 한 초선의원은 “친명계가 더욱 똘똘 뭉치면서 칼춤을 출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지도부 내에서도 가결파를 색출하는 게 결코 이득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힘을 받게 된 대여 공세를 더욱 강하게 이어가려면 비명계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현실적 고민도 크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표결부터 해병대원 사망 사건 특검, 검사 탄핵 등 표와 얽힌 이슈가 너무 많다”면서 “당장 징계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