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KTX 열차에서 내린 귀경객들이 서울역 승강장에서 계단을 줄지어 오르고 있다. 표정에선 귀경길의 고단함과 긴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아쉬움도 엿보인다.

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