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AI 인재 수 30개국 중 22위… 美·英·中 비해 태부족

한경협 ‘AI 인재 확보 전략’ 보고서

2551명으로 전 세계 0.5% 불과
인력양성 컨트롤타워 부재 원인

국민일보DB

세계 각국의 인공지능(AI) 인재 영입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 AI 전문인력 규모는 미국 영국 중국 등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박동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에 의뢰해 작성한 ‘한·미·중 AI 인재 확보 전략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AI 인재 수는 글로벌 30개국 중 22위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AI 전문 연구기관인 엘리먼트 AI가 발표한 ‘2020 글로벌 AI 인재 보고’를 인용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AI 분야 전문 인재 수는 47만7956명이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18만8300명(39.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도 7만6213명(15.9%), 영국 3만5401명(7.4%), 중국 2만2191명(4.6%) 순이었다. 반면 한국의 AI 인재 수는 2551명으로 0.5%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국내 AI 인력이 부족한 이유로 AI 인재 양성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 부재를 꼽았다. 미국은 교육부가 초중고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교육을 총괄하고, 중국은 국무원을 중심으로 AI 발전 계획을 수립해 일관되고 통합적인 전략을 추진한다. 그러나 한국에선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4개 부처가 산발적으로 정책을 내놓고 있다.

보고서는 AI 인재 확보를 위해 해외 인재 영입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간 차원에서 높은 급여, 매력적인 연구 환경 등을 제공해 우수 인력을 유치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내 상황은 주요국 인재 영입 정책에 뒤처진 수준이다. 캐나다는 2013년 스타트업 비자 프로그램(SUV)을 만들어 AI 전문 인력에게 영주권을 주고 있다. 영국은 2019년부터 자국 내 스타트업이 시장에 없던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면 창업자와 가족들이 5년간 체류할 수 있는 혁신창업가비자를 발급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올해 9월부터 AI 전문가 등 27개 직군의 취업 비자 심사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민간 기업도 AI 인재 ‘모시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오픈AI는 구글의 AI 인력 확보를 위해 최고의 기술 자원과 함께 수백만 달러의 연봉을 제시했다. 구글도 올해 오픈AI로부터 연구원을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선 삼성전자가 IBM과 LG전자를 거쳐 구글에서 일했던 인력을 영입했다. 추광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산업계에서는 AI 인재의 양적 부족에 더해 질적 미스매치 해소가 시급하다”며 “초중고 단계별로 심화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AI 기초교육을 질적으로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