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목련’ 카터 전 美대통령 부인 로절린 여사 별세

야심차고 단호 “남편보다 정치적”
향년 96세… 남편도 암 투병 중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로절린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6세.

카터 센터는 “정신 건강, 간병, 여성 권리의 열정적인 옹호자였던 로절린 전 영부인이 오후 2시10분 플레인스에 있는 자택에서 별세했다”면서 “가족 곁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지난 5월 치매 진단을 받았고 이달 17일부터 호스피스 케어(돌봄)에 들어갔었다. 피부암을 앓아온 남편 카터(99) 전 대통령도 지난 2월 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 돌봄을 받고 있다.

남편과 같은 조지아주 플레인스에서 1927년 태어난 로절린 여사는 1946년 카터 전 대통령과 결혼해 77년을 함께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로절린은 내가 이룬 모든 것에서 동등한 파트너였다”며 “그녀는 내가 필요할 때 조언과 격려를 해줬다. 로절린이 세상에 있는 한 나는 누군가 항상 나를 사랑하고 지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로절린 여사는 야심 차고 단호한 성격이어서 ‘강철목련’이란 별명을 얻었다. 1977~81년 영부인 시절엔 ‘공동 대통령’으로 불릴 정도로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 로절린 여사는 회고록에 “나는 정치적인 아내라기보다 정치적 파트너였다. 남편보다 훨씬 더 정치적이며 인기와 재선 승리에 관심이 많다”고 적었다. 뉴욕타임스는 “카터를 조지아주 시골에서 백악관으로 데려가는 데 도움을 주고, 엘리너 루스벨트 이후 가장 정치적으로 활동적이었던 영부인”이라고 평가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일제히 고인을 추모하는 성명을 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