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과메기·검은돌장어 미식 이벤트 열려

서울서 요리와 시식 행사 개최

20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포항 구룡포 과메기, 영일만 검은돌장어 미디어홍보 행사가 열렸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을 대표하는 별미로 인기 있는 과메기와 검은돌장어를 알리는 행사가 서울에서 열렸다.

포항시는 20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그랜드스테이션에서 ‘2023 포항을 맛보다! 포항 구룡포 과메기&영일만 검은돌장어 미디어 홍보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과메기는 각종 영양소의 보고로 손꼽힌다. 과거에는 주로 술안주로 먹었지만, 요즘은 각종 야채를 곁들여 반찬이나 간식으로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검은돌장어는 붕장어의 일종으로 다른 지역 장어와 달리 체색이 검은빛을 띠고 육질이 쫄깃한 것이 특징이다.

이날 행사는 방송과 책을 통해 이름을 알린 박찬일 셰프가 진행을 맡아 과메기와 검은돌장어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고 시식 행사도 함께 열었다. 박 셰프는 “검은돌장어 스튜는 포항장어탕 스타일에 이태리조리법을 더해 토마토소스를 넣어 뭉근하게 조려 완성했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몇 년 전부터 겨울철 동해안 별식이나 술안주로만 인식되던 과메기에 대한 선입견을 탈피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2018년 ‘과메기, 밥상에 오르다’를 통해 독특한 상차림을 선보이는 등 변화를 시도했고, 2019년에는 계절을 뛰어넘어 사계절 다양한 과메기 요리를 소개한 ‘과메기, 스타 간식이 되다’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2021년에는 ‘과메기 도시락에 날개를 날다’, 2022년엔 ‘700만 캠핑족! 겨울의 맛, 과메기에 꽂히다’라는 이벤트를 기획해 해마다 포항 과메기의 진면목을 전국에 알려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구룡포 과메기와 검은돌장어 등 포항 수산물의 우수성이 전국적으로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