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역대 최대… 은행권 3분기까지 이자 이익 44조2000억

대출 증가 영향 8.9% 늘어

국민일보DB

국내 은행권이 올해 3분기까지 거둬들인 이자 이익이 44조2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0일 발표한 2023년 3분기 국내 은행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1~3분기 국내 은행의 누적 당기순이익은 19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2% 증가했다.

대출 증가에 따라 이자 이익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은행의 1~3분기 이자 이익은 44조2000억원으로 8.9% 증가하며 또다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3분기만 봤을 때 이자 이익은 14조8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00억원 증가했다.

올해 3분기까지 비이자 이익은 4조6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조원 증가했다. 다만 3분기에는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 평가·매매 손실 등으로 전 분기보다 9000억원 감소한 8000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국내 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도 0.58%로 전 분기 대비 0.20% 포인트,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7.87%로 전 분기 대비 2.78% 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은행 순이익은 2022년 이후 금리 상승 및 이자수익자산 증가 등으로 확대됐으나 올 들어 순이자 마진 및 ROA·ROE 지표가 하락하는 등 수익성이 점차 둔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