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80년대 충청 소년들의 추억과 향수 ‘소년시대’

임시완 코믹 연기 변신 눈길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 포인트
복고풍 화려한 패션에도 신경

임시완은 ‘소년시대’를 통해 코미디 연기를 제대로 선보인다. 충청도 사투리를 제대로 구사하기 위해 ‘어학연수’를 다녀오기도 했고, 하얀 런닝을 입고, 앞머리를 갈라 기름칠을 하는 등 이미지 변신을 위해 노력했다. 쿠팡플레이 제공

어두운 장르물이 주류를 점령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콘텐츠 시장에 간만에 편히 즐길 수 있는 시리즈가 찾아온다. 제대로 망가지며 코믹한 연기를 선보인 임시완의 변신으로 눈길을 끈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시대’다.

20일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진행된 ‘소년시대’ 제작발표회에서 이명우 감독은 “지금 친구들을 만나도 학창시절 얘기를 하면 항상 자기는 학교 다닐 때 맞고 다니진 않았다고 하는데, 사실 아니다(웃음)”며 “그 엉뚱한 상상에서 출발했다. 현실에선 드라마와 같은 ‘인생역전’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소년시대’는) 어른들에게 동화 같고, 만약 그때 그랬으면 어땠을까 하는 엉뚱한 상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24일 1, 2화의 공개를 앞둔 ‘소년시대’는 1989년 충청남도를 배경으로, 안 맞고 사는 게 일생일대의 목표인 온양 ‘찌질이’ 병태(임시완)가 부여로 전학을 가게 되면서 하루아침에 ‘학교 짱’으로 둔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흔치 않게 지역 배경이 충청도로 설정됐는데, 이 감독은 “경상도, 전라도에 비해서 충청도가 비교적 덜 소개돼서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또 ‘열혈사제’를 했을 때 충청도 사투리를 쓰는 ‘장룡’이란 캐릭터가 있었다. 그때 충청도 지역에 대한 관심이 생겼던 것도 계기”라고 밝혔다.


‘소년시대’는 그간 ‘안나’ ‘어느 날’ 이후 이렇다 할 대표작이 없었던 쿠팡플레이가 제대로 된 웃음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기 위해 내놓은 작품이다. 그 의지는 임시완의 코미디 연기를 통해 십분 발휘된다. 하얀 런닝을 입은 모습이나 앞머리를 갈라 기름칠을 한 모습, 훌쩍거리며 찌질하게 우는 모습 등이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와 어우러져 웃음을 자아낸다.

임시완은 “사투리를 배워야 할 것 같아서 3개월 정도 선생님께 열심히 배웠다”며 “그래도 부족한 마음이 들어서 어학연수로 1박 2일 정도 부여를 다녀왔고, 그곳에 계신 분들과 실제 대화를 해봤다”고 말했다. 충청 출신인 이선빈은 “대본 리딩을 갔을 때부터 너무 놀랐다”며 “배우분들이 이미 충남인 특유의 비음 같은 디테일이 완성돼 있었고, 화가 나거나 억울하면 누구보다 말이 빨라지는 충남인들의 포인트까지도 캐치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소년시대’는 의상에도 많은 신경을 썼다. 복고풍의 의상은 강렬하고 화려한 색감으로 만들어냈다. 이 감독은 “1980년대를 묘사하는 데 있어서 색감 등을 우중충하게 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다만 배우들이 피지컬이 좋아서 뭘 입혀도 세련되게 표현이 돼서, 의상을 실제 80년대보다 더 복고풍으로 만들었다”고 했다.

임시완은 “저희가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멋있는 척하지 않고 부족한 모습을 맘껏 드러낼 수 있는 소중한 시리즈였다”며 “저희의 완성되지 않은 모습들을 보면서 맘껏 웃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드라마 ‘열혈사제’ ‘편의점 샛별이’ 등을 연출하며 흥행 메이커로 자리 잡은 이 감독은 “과거와 현재의 소년, 소녀들을 아우르는, 층이 넓은 시리즈를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재밌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년시대’는 오는 2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