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협력 R&D 예산 증액… 외국에 주지는 않을 것”

이종호 과기부 장관… 조정 기대감


이종호(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0일 국제협력 연구·개발(R&D) 사업과 관련해 “예산을 늘려놓고 외국에 다 갖다 주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정치 쟁점화한 R&D 예산 문제와 관련해 국제협력 R&D 활동이 위축돼선 안 된다는 취지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R&D 사전간담회’에 참석해 “(국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R&D 예산 삭감에 대해선 “지금은 (충분한 예산 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는 데 동의하는 마음”이라면서도 “국회에서 조정 논의가 되지 않겠나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제협력 강화를 위한 법령 개정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 장관은 “(국제협력을 전담하는 기관을 새로 만드는 방안은) 법을 만들어야 해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며 “시행령을 고치면 제약 조건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간담회 후 진행된 ‘2023년 해외우수연구기관 국제공동연구 심포지엄’에서 글로벌 R&D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주요 내용은 우수한 젊은 연구자의 글로벌 진출과 교류 협력 강화, 데이터 기반 국가별·기술 분야별 협력 전략 마련 등이다. 이 장관은 “(국제교류 없이) 문을 걸어 잠그면 2년 안에 (국내 과학기술 분야는) 망한다”면서 국제협력을 강조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