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작은 윤석열” vs “2030 열풍”… 野 ‘한동훈 등판론’에 촉각

“정권심판론 오히려 부각” 반기면서도 경계
‘이슈 장악력’에 수도권·젊은층 영향 촉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정부가 전액 삭감한 요양병원 간병비 시범사업 예산을 복원시키도록 하고, 간병비의 건강보험 급여화 또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와 정청래 최고위원도 회의에 참석했다. 최현규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내년 4월 총선 출마가 기정사실화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촉각을 곤두세우며 총선 득실 분석에 들어갔다.

‘한동훈 등판론’에 대한 민주당 내부 기류는 복합적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인 한 장관 출마로 ‘정권심판론’이 더욱 불붙을 것이라며 반기는 기류가 있다. 반면 수도권과 2030세대에서 ‘한동훈 바람’이 불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서울의 한 재선 의원은 20일 “한 장관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장 등을 맡아 전면에 나설 경우 윤석열 정권 친정체제 구축으로 보일 것”이라며 “‘검사 정권’에 대한 불만이 절정에 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의 다른 재선 의원도 “‘작은 윤석열’이 등판하면 정부심판론에 불을 지르는 꼴”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선 한 장관 출마를 고리로 검찰 권력과 대립각을 세우는 전략을 펼칠 경우 중도 표심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크다. 당 총선기획단 관계자는 “중도층과 무당층을 중심으로 ‘검찰 공화국’에 대한 반감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검찰 권력을 견제해야 한다는 심리가 투표에 반영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 장관 출마 지역구나 총선에서의 역할도 민주당 입장에서는 큰 관심사다. 민주당에서는 한 장관이 만약 험지에 출마해 ‘의미 있는 패배’를 각오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위협 요인이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반대로 보수 성향이 강한 서울 강남·서초 등이나 비례대표로 출마할 경우 국민의힘에 오히려 악재로 작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주당은 한 장관의 대중적 인기와 이슈 장악력에 대해서는 긴장하는 모습이다. 서울의 초선 의원은 “이미 한 장관의 출마 관련 기사가 블랙홀처럼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고 있다”며 “지지 여부를 떠나 한 장관에게 국민적 관심이 쏠리는 것은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한 장관 말 한마디에 총선 판도가 흔들릴 경우 민주당이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걱정했다. 다른 초선 의원은 “한 장관이 젊은 남성층을 중심으로 지지세가 강한 것은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총선기획단 소속의 한 의원은 “한동훈이 나오든 아니든, 민주당은 민주당이 갈 길을 가면 된다”면서 “한 장관이 총선 국면에서 헛발질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