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분장실서 30대 여성 흉기 난동… 가수 규현, 제압하다 부상

2019년 9월 19일 XtvN 블라인드 듀엣 '노래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린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규현이 질문을 듣고 있다. 뉴시스.

뮤지컬 공연 뒤 분장실에 찾아가 출연 배우를 향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현장엔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뮤지컬 배우 규현이 있었는데, 이 여성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경상을 입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쯤 서울 강서구의 한 공연장 내 뮤지컬 분장실에 들어가 배우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옷 안에 흉기를 숨겨 분장실로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시 분장실 안에는 여러 배우가 있었다고 한다. A씨가 갑자기 침입해 흉기를 휘둘렀으나 때마침 방문한 규현이 A씨를 제압했다. 규현은 이 과정에서 손가락 등에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같은 작품 다른 회차 출연진으로, 동료 배우에게 인사하기 위해 분장실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규현의 소속사 안테나는 “규현씨는 두 달여 동안 함께했던 뮤지컬의 마지막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공연장을 방문했다. 분장실에서 당일 출연 배우에게 외부인이 난동을 부리는 것을 목격하고 제지하는 과정에서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며 “곧바로 현장에서 응급 처치했고 일상생활에 전혀 무리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뮤지컬 출연진을 비롯한 배우들과 서로 모르는 사이로 스토킹 등 유사 범죄 전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현 등 특정 가수를 노린 것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신 병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상대로 흉기를 구한 경로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