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수 검거 일등공신’이라던 경찰, 공적 부풀려졌다

金 전화 때 현장에 없어 포착 못 해
경찰 “金 여자 지인과 신뢰 쌓고
밀착 감시로 검거에 기여” 해명

특수강도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가 병원 치료 중 달아난 김길수가 6일 오후 검거돼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탈주범 김길수 검거에 기여해 특진한 경찰관에 대한 경찰의 공적 설명이 과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6일 김길수를 검거한 유공으로 경사A(여)씨와 경장 B씨를 각각 경위와 경사로 특별승진 임용했다.

의정부경찰서는 검거 다음 날인 7일 A씨의 유공에 대해 “검거 당시 김길수의 여성 지인과 함께 있으며 밀착 감시를 하다 일반적인 휴대전화 번호와 다른 번호가 뜬 것을 보고 즉시 전파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A씨가 뛰어난 관찰력으로 해당 번호를 바로 조회토록 전파해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는 김씨의 여성 지인과 함께 있었던 것이 아니라 다른 지인을 감시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실제로는 김길수는 여성 지인이 있던 가게의 유선전화로 연락했고, 이 전화기에 표시된 전화번호가 인근에 있던 경찰관에 알려져 해당 번호에 대한 추적이 이뤄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직접 공적은 아니어서 조금 오버해 당위성을 주장하기 위해 검거 과정을 왜곡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다만 A씨의 특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A씨가 속한 강력팀이 김길수가 며칠 후 여성 지인에게 전화를 할 것이라는 내용을 먼저 포착했고, A씨도 평소 이 여성 지인과 라포(유대관계)를 형성해 김길수 검거에 큰 공을 세웠다는 것이다.

또 경찰청에서 김길수 검거 특진 계급으로 경위 TO(정원)를 해당 팀에 배정했는데 가장 공이 큰 해당 팀에 경위로 승진할 수 있는 경사가 당시 A씨밖에 없어 특진 대상자가 됐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팀에서 김길수 지인들에 대한 밀착감시를 잘 해줬기 때문에 김길수의 동선을 미리 예상할 수 있는 주요 단서도 확보할 수 있었다”며 “A씨가 당시 다른 지인을 현장에서 밀착감시하고 있었지만 모두가 고생한 것이다. 팀 공적에 따라 특진이 가능한 대상자를 선정했고, 문제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앞서 특진이 발표되자 익명 직장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 경찰청 게시판에는 이를 비판하는 글과 댓글이 다수 올라왔다.

김길수는 특수강도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용됐다가 지난 4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에서 진료받던 중 탈주한 뒤 도주 63시간 만인 6일 오후 의정부시에서 추격전 끝에 붙잡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