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품] 라면, 과자류에 이물질 가장 많아

[식품] 라면, 과자류에 이물질 가장 많아 기사의 사진
[쿠키 건강] 라면류, 비스켓, 초코렛 등 과자류에서 ‘화랑곡나방 애벌레’같은 이물질이 가장 많아 여전히 식생활 먹을거리에 대한 위생실태가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에 따르면 식품안전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고가 급증하고 있다.

소비자 이물 신고 현황(총 856건)을 보면 벌레가 26.9%(230건), 곰팡이 12.7%(109건), 금속 6.2%(53건), 플라스틱 4.7%(40건), 비닐 2.7%(23건), 유리 0.8%(7건), 기타 46.0%(394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물질의 원인은 제조단계 34.9%(299건), 소비단계 32.9%(282건), 유통단계 12.1%(104건)에서 혼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관리과 최순곤 사무관은 “유통과정도 문제지만 일반가정에서도 식품 보관 관리를 잘해야 한다”며 “소비자가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서 검출되는 이물질도 간혹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식약청은 최근 식품위생법 개정으로 이물 보고가 의무화됨에 따라 이물 보고 등의 관리 체계를 정비해 나갈 예정이며, 제품에서 이물을 발견하거나 부정·불량식품을 제조 판매하는 행위를 목격한 경우 ‘식품안전소비자신고센터’에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규봉 기자 c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