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품] 넌 브런치 먹니? 난 요즘 러너(lunner) 먹어~

[쿠키 건강] 최근 외식업계의 트렌드가 브런치에서 “러너(lunner)”로 옮겨가고 있다.

러너는 점심(lunch)과 저녁(dinner) 사이 간편하게 즐기는 것으로 바쁜 일정에 점심을 놓친 직장인이나 학생들에게 식사대용으로도 좋다. 특히 출출한 간식시간에 먹음으로써 저녁식사의 양도 조절 할 수 있기에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최근 커피 음용이 습관화된 소비자들이 커피와 먹을 수 있는 간식메뉴를 선호하게 되면서 외식업체들은 연달아 러너메뉴를 출시하고 있으며, 깔끔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로 점심과 저녁 러너타임을 즐기기 위한 고객들의 발길을 더욱 이끌고 있다.

버거킹은 최근 간편히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디저트 메뉴 라인 ‘스낵킹 초이스(Snacking Choices)’를 출시했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버거에서 애플파이, 팥빙수,머핀,아포가토, 아이스라떼카라멜플롯,와인에이드 등 각종 디저트,음료까지 22종의 다양한 메뉴로 구성돼있으며 일반 패스트푸드점에서 맛보지 못했던 다양한 이색 간식메뉴들은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평범한 샌드위치에 질린 고객들을 위해 여름철 시원한 샌드위치 간식메뉴도 출시됐다.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는 체리 쥬빌레, 아몬드 봉봉, 피스타치오 아몬드, 초콜릿 칩, 베리베리 스트로베리 총 5가지 맛이 부드러운 샌드 사이에 들어간 디저트 제품이다. 스푼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의 고급 전통빵인 도라야끼를 샌드로 사용하였으며, 부드럽고 촉촉한 감촉과 쫀득한 식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투썸플레이스는 후르츠요거타르트, 아이스플라워, 에스프레소 요거 아이스크림,와플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판매 중에 있다.

투썸 후르츠요거타르트는 식사대용이자 입맛 돋구기에도 좋은 오후 간식으로, 부드러운 아몬드 타르트에 요거휘핑크림의 새콤함과 풍성한 계절과일을 이용한 이색 타르트이다.

델리아띠는 커피&와플 카페 브랜드로, 벨기에와플, 샐러드, 샌드위치, 커피 등 총 50여 가지의 다양한 메뉴를 판매한다.
특히, 멕시칸 햄치즈 와플은 햄, 치즈, 피자소스가 곁들여진 피자토핑과 와플이 어우러진 메뉴로, 출출할 때 피자 한 조각 먹은 듯한 든든함과 이색적인 와플 맛을 느낄 수 있는 메뉴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규봉 기자 c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