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울증 시달리는 대한민국…환자 256만명, 진료비 1조1176억원

손숙미 의원 분석결과, 우울한 대한민국 40대, 여성환자가 남성의 2배 이상

[쿠키 건강] 우울증으로 인한 연예인 자살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간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시달리는 환자만 256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진료비 1조1176억원으로 40대 아줌마들에서 주로 증세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손숙미의원(한나라당, 보건복지위/여성위)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우울증·조울증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우울증·조울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수는 총 265만명으로 진료비는 무려 1조117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경우 06년 44만명 정도에서 10년 51만7000명으로 17.3% 증가했고, 진료비는 06년 1,396억원에서 10년 1,933억원으로 38.5% 증가했다.

조울증 환자수는 06년 4만2,530명에서 10년 5만4,792명으로 29% 증가했고, 진료비는 06년 418억원에서 10년 668억원으로 60%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우울증 환자는 서울이 전국대비 26%(64만명)로 가장 많았고, 경기 21%(50만명), 부산 7%(17만명), 대구 5%(12만명), 조울증 환자는 서울이 30%(7만4000명), 경기 21%(5만1000명), 부산 7%(1만8000명), 대구 5%(1만3000명)순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 우울증·조울증 환자는 181만명(68%)으로 남성 환자 84만명(32%)보다 2배이상 많았으며, 우울증 환자의 경우 여성 69%(167만명), 남성 31%(74만명)로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조울증 환자는 여성 58%(14만명), 남성 42%(10만명)의 비율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우울증의 경우, 50대가 19.3%(46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8.4%(44만명), 60대 17.7%(43만명), 70대 이상 15.9%(38만명), 조울증 환자는 30대가 22.5%(5만5000명)로 가장 많았고, 40대 21.5%(5만3000명), 50대 16.1%(3만9000명), 20대 16%(3만9000명) 순으로 나타나 중노년층의 우울증·조울증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정신과 이헌정 교수는 “우리 사회의 과도한 경쟁 구조로 인해 유발되는 스트레스는 우울증, 조울증의 증가 및 자살사건 증가로 나타나고 있으므로 평소 생활습관을 규칙적으로 하고 야외활동으로 햇빛을 보는 시간을 늘리는 것도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규봉 기자 c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